열린산후조리원 프로그램 다보기

home참여마당건강정보


몸 속 염증 줄이려면 호두, 헤이즐넛 드세요
견과류가 몸에 좋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온 사실이다. 체중 관리에 신경 쓰는 사람이라면 호두와 헤이즐넛을 더 즐겨 찾는 것이 좋겠다.

이탈리아 로마 Tor Vergata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헤이즐넛 같은 일부 견과류가 지방세포의 대사 특징을 개선하는 데 일조하고 독특한 소염 작용도 한다고 보고했다.

호두와 헤이즐넛

비만은 과도한 에너지 섭취량을 저장하기 위해 지방 조직이 과대해지는 현상이다. 과도한 열량 섭취는 지방세포 생성으로 이어지고, 전염증성 분자 생산이 증가하면서 악화(노화)가 촉진된다. 저급 염증은 비만한 사람에게서 인슐린 저항성과 제2형 당뇨병이 발병하는 핵심 요인이다.

이번 연구에선 호두와 헤이즐넛에서 추출한 Nanovesicles(세포 간 의사소통에 작용하는 새로운 물질)를 기반으로 하는 miRNAs(유전자 발현 조절에 관여하는 작은 핵산)의 특징을 밝히고, 지방세포가 염증 및 대사 특징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했다.

그 결과, 고지방 음식을 먹은 비만 생쥐에서 두 개의 보존된 식물성 miRs(miR156c 및 miR159a)가 염증 반응을 억제하고, 인슐린 감수성을 회복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견과류 miRs는 지방세포의 대사 특징을 개선하고, 저급 염증을 치료하는 유망한 치료법으로서, 견과류를 포함한 식물성 식품이 독특한 항염 작용을 한다고 보고했다.

수석 연구원인 Lettieri Barbato 박사는 "연구 결과, 견과류 핵산이 높은 생물 이용성과 항염 작용을 바탕으로 비만과 관련된 대사 질환의 발병을 억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Communications Biology에 소개되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美, 전자담배 흡연 첫 사망자 발생
다음글 : 생수 속 미세 플라스틱, 아직은 괜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