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산후조리원 프로그램 다보기

home참여마당건강정보

 제   목 임신부, 입 냄새 더욱 주의해야 하는 까닭... 치과 치료는 어떻게?
 작 성 자 관리자
 조    회 23
 등 록 일 2019-01-10

세균 수, 호르몬 수치 증가로 잇몸질환 잘 생겨

임신 6개월에 접어든 주부 김모(29)씨는 최근 3개월 전부터 잇몸이 들뜨고 칫솔질할 때마다 피가 나거나 입 냄새까지 심해지는 증상이 생겨났다. 하지만 임신 중엔 치과에 가면 안된다는 주위 사람들의 충고에 치과 가기가 꺼려졌다. 그렇게 버티기를 3개월 남짓, 잇몸이 계속해서 붓고 피고름이 나면서 통증이 극도로 심해지자 어쩔 수 없이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임신성 치은염이었다. 위쪽 앞니와 아래쪽 어금니 주위 잇몸이 심하게 부어 있어 건드릴 때마다 피가 묻어 나왔다. 김씨는 먼저 스케일링 치료를 받았고 일주일 후에 치은연하 소파술(스케일링보다 깊은 치석제거술로 심한 부위를 부분 마취한 후 긁어내는 수술)치료를 받았다. 치료 중 붓거나 입 냄새가 나는 증상은 줄었고, 태아 건강에도 문제가 없었다.


요즘 대다수의 예비 산모들은 건강한 아이의 출산을 위해 임신 전이나 결혼 전 미리 치아 점검을 받아 두는 편이다. 임신 중에 치과 치료를 받는 것은 태아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미리 진료를 받고 치과에 갈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생각에서다. 그러나 임신 중 치아에 문제가 생겼는데도 치료를 미루거나 거부하는 행동은 잘못됐다는 게 치과 전문의들의 말이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치과교정과 고수진 교수는 “임신기에는 평소와 달리 치은염, 치주염 등의 잇몸질환 발생 확률이 높아 어느 때보다 치아 관리가 중요한 시기"라며 "임신중이라도 특정한 시기만 제외하면 얼마든지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임신 중에 잇몸 출혈과 이가 들뜨는 잇몸질환으로 고생하면서도 진단을 미루다가 임신 말기에 심한 통증으로 고생하거나 출산 후에 아예 어금니를 뽑게 되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했다.


임신부, 세균 수와 호르몬 수치 증가로 치은염 잘 생겨

임신부의 치은염 발생률은 일반 여성보다 35~100% 높다. 임신 중기에 치은염을 유발하는 세균 수가 임신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55배나 많아지고, 잇몸의 염증을 악화시키는 호르몬의 수치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렇듯 임신 중 나타나는 치은염의 대표적인 질환은 잇몸이 매우 붉게 증식하는 임신성 육아종이다. 이는 임신 중에 치석과 치태 같은 세균성 자극물이 쌓여가는데 입덧 등으로 인해 산모들이 구강 관리를 소홀히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문제는 임신성 육아종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건드릴 때마다 출혈이 일어나고 음식을 씹을 때 심하게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다. 출산 후에도 섬유성 덩어리로 그대로 남아 최대한 빨리 제거하는 것이 좋다.


치료는 먼저 치태와 치석을 스케일링을 통해 완전히 제거한 뒤 재발을 막기 위해 청결한 구강을 유지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육아종의 크기가 큰 경우에는 대부분 분만 후 절제술을 시행한다. 종양이 기능적 문제를 일으키거나 인접 치주조직에 악영향을 미친다면 국소마취 후 절제술을 실시하기도 한다.


초기·후반기 제외한 임신 중기(14주~28주) 치료 적기

임신 중 치과 치료를 피해야 하는 시기가 있다. 임신 중에는 심장 박동수와 적혈구 숫자가 늘고 숨이 차는 현상이 일어나 자칫 치과 치료가 산모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태아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만약 치료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면 산모도 안정기일 때, 태아에게도 가장 적게 영향을 주는 시기에 치료해야 한다. 임신부는 치과 치료를 언제 받아야 할까? 태아의 기관형성이 되는 임신 1기(1주~13주)와 분만이 가까워지는 임신 3기(28주~출산)에는 치료를 피하는 것이 좋다. 고수진 교수는 "임신 2기(14주~28주)에 치료받는 것을 추천한다"며 "그러나 1기나 3기일 경우에도 방사선 검사를 제외한 간단한 구강관리, 임상검사 등은 실시할 수 있으며 통증이 심할 때는 간단한 응급처치까지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치아나 잇몸이 불편할 때는 무조건 참거나 진통제를 먹지 말고 즉시 의사의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임신부가 알아둬야 할 치아 관리법

임신 초기와 중기에는 일명 양치만 해도 구역질이 나는 양치덧이 심하고, 임신 말기에는 몸이 무거워지면서 규칙적인 양치질을 소홀히 하게 된다. 하지만 앞서 임신부는 각종 잇몸질환이 잘 생기기 쉬워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다음 사항을 실천하는 게 좋다.


▲매 식사 후 양치질과 잠자기 전의 구강 관리를 한다

▲입덧이 심해 치약사용이 어려울 때는 소금이나 생수를 사용해서라도 양치질을 한다

▲칫솔은 치아 2~3개를 덮을 정도의 너무 크지 않은 것(사이즈 小)으로 부드러운 모가 달린 것을 선택한다

▲칫솔질은 평소보다 길게 약 5분간 닦는다

▲철저하게 구강관리가 이루어진다면 별도의 구강 세정제는 필요하지 않다

▲칫솔 외에 보조용품으로 치실을 사용할 수 있으며 주로 이와 이 사이에 낀 음식 찌꺼기를 제거하는 데 사용한다

▲이쑤시개는 잇몸을 손상시킬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